또 꿈 - story

내가 그 일을 그렇게 신경쓰고 있는건지 어제도 또 그 꿈이다.
휴.. 나보고 어쩌란 말이냐.
자꾸 신경쓰는 것도 웃기고 안 쓰는것도 성격상 안되는 것 같다.
올 여름, 일이라는 일은 다 꼬이는 기분.
출근해서 쥬크온에 우울한 음악들만 추가하고.
미친이신 아무도님 페이지에서 매일 보던 포춘쿠키를 오늘에서야 결국 해봤다.
"가끔 당신에게 비춰지는 우울한 표정은 오직 당신만이 지울 수가 있습니다."
쪽집개다. ㄷㄷㄷ........


덧글

댓글 입력 영역